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이색 기록들
입력 2019-12-06 13:50:47 l 최종 수정 2019-12-06 13:50:47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는 드러나지 않는 곳에서도 재미있는 기록들을 남겼다. 굳이 들춰보지 않는다면 지나칠 수 있는 기록 속에 각 팀 드라이버들의 땀과 노력이 스며있다. 한 시즌 동안 최선을 다해 달려온 드라이버들이 남긴 이색 기록들을 정리해봤다.
 
▲ 조항우는 올해 6000 클래스 예선에서 최다 13점을 기록했다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조항우 예선 최다 득점
슈퍼레이스 최고 클래스인 ASA 6000은 세 차례 예선을 치르면서 각 예선 베스트 랩타임을 합산해 가장 빠른 상위 3명에게 예선 포인트를 3, 2, 1점 부여한다. 폴포지션을 차지해도 3점을 획득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어 순위 경쟁의 변수로 작용한다. 올해 가장 많은 예선 포인트를 얻은 드라이버는 조항우(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13(33, 22)을 모았다. 결승을 4위로 완주했을 때 얻을 수 있는 득점과 같을 정도로 적지 않은 점수다. 조항우는 예선에서의 뛰어난 성적을 바탕으로 드라이버 챔피언십 2(110)에 올랐다. 3위 김재현(볼가스 레이싱. 100)10점 차이였던 점을 고려하면 예선 포인트의 역할이 컸다. 만약 예선 3점을 한 번 더 받았더라면 2점 차이로 놓친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 GT2  챔피언 박희찬(사진 위)과 GT1 챔피언 정경훈

박희찬, 정경훈, 김종겸, 시즌 최다 핸디캡웨이트
올 시즌을 통틀어 핸디캡웨이트에 가장 많이 시달린 드라이버는 GT2 챔피언 박희찬(다가스)으로, 7라운드 합계 790kg을 받았다. 개막전을 제외하고는 매 경기 핸디캡웨이트를 얹었고, 4라운드 이후에는 줄곧 클래스 최고치인 120kg을 기본 장착했다. GT1 챔피언 정경훈(SK ZIC 비트알앤디)은 한 시즌 동안 680kg의 핸디캡웨이트를 이수했다. ASA 6000 클래스에서는 김종겸(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330kg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 서한GP 김중군은 올해 6000 클래스에서 전 경주 완주 기록을 세웠다

김동은, 김중군, 이데 유지, 올해 전 경주 완주
시즌 내내 한 번의 리타이어 없이 레이스를 마치기는 쉽지 않다. 올해 ASA 6000 드라이버 29명 중에서는 김동은(제일제당 레이싱), 김중군(서한GP),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가 그 기록을 달성했다. 특히 이데 유지는 무려 28경주 연속 완주에 성공, 3년이 넘도록 중도하차를 모르는 저력을 선보였다.
 
service@trackside.co.kr,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현대자동차, 현대 茶 증정 크리스마스 캠페인 실시
다음글 2020 WTCR 8전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다
 
목록
 한국타이어 ‘벤투스 더 프리미…
 루이스 해밀턴 영국 그랑프리 폴…
 한국지엠 7월 내수판매 전년 동…
 한국타이어 2분기 매출액 1조 3,67…
 쉐보레 KSQI 1위 기념 ‘썸머 페스…
 엑스타 정의철 슈퍼6000 2차 테스…
 슈퍼6000 2차 오피셜 테스트 4라운…
 쏠라이트 인디고 2021 SR 슈퍼6000 …
 대한자동차경주협회 비상 구난 …
 불스원 프라자 2호점 울산 그랜…

루이스 해…

팀106 류시…

인제스피디…

한국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