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D-100’
입력 2020-01-16 12:39:40 l 최종 수정 2020-01-16 12:39:40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새 시즌 개막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425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시즌 개막전까지 100(116일 기준)이 남았다. 2020 시리즈 시작이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레이스를 위한 준비가 더욱 바빠지게 됐다.
 
지난해 마지막 순간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을 만큼 박진감 있는 레이스를 선보이고, 역대 가장 많은 현장 관람객 수를 기록하면서 팬들의 사랑을 확인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새 시즌 한층 즐겁게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준비하고 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관하는 ()슈퍼레이스(대표이사 김동빈)는 새 시즌 규정을 정비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대회 규정은 레이스의 공정성과 더불어 흥미를 높여주는 중요한 요소다. 새 시즌에는 경기의 박진감을 높여줄 수 있는 방안을 추가할 계획이다.
 
누가 포인트를 얻었는지 알기 어려웠던 기존의 6000 클래스 예선 포인트 부여방식, 클래스 별 스타트 방식 등 경기의 흥미를 높이기 위해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폭넓게 살펴보고 있다. 지난 시즌 사고가 많았던 점을 고려해 드라이버들의 안전을 위한 보완규정도 검토하고 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참가하는 각 팀과 드라이버들도 새 시즌 전력강화를 위한 스토브리그를 보내고 있다. 경주차의 상태를 최상의 컨디션으로 조절하는 것은 물론이고, 뛰어난 성적을 얻기 위한 드라이버 라인업 구성에도 고심하고 있다.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6000 클래스에서는 스토브리그 동안 드라이버들의 팀 이동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GT 클래스에서도 새 시즌에는 새로운 얼굴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경기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더욱 즐겁고 편안하게 모터스포츠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슈퍼레이스를 사랑하는 팬들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는 시즌권을 도입할 예정이다. 매 경기 티켓 구매 일정을 확인하며 예매해야 했던 팬들이 수고를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 현장의 즐길 거리도 새로운 프로그램을 보강해 더욱 흥미롭게 바뀔 예정이다. 주말 나들이에 나선 관람객들이 보다 편안하게 모터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휴게공간과 식음료 이용시설도 확충하기로 했다. 팬들과 함께 레이스의 재미를 나눌 수 있는 공간, 다시 찾고 싶은 경기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service@trackside.co.kr, 사진/()슈퍼레이스
이전글 한국타이어, 미국 신시내티대학과 디자인 이노베이션 2020 진행
다음글 금호타이어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후원
 
목록
 인디고 파일즈 TCR 말레이시아 4…
 미치 에반스 멕시코 E-프리 잡고 …
 토요타 엘핀 에반스 스웨덴 랠리…
 엘핀 에반스 스웨덴 랠리 오프닝…
 루카 엥슬러 TCR 말레이시아 3라…
 미니 챌린지 코리아 잠정 중단
 한국타이어나눔재단 2020 드림위…
 인디고 레이싱 2019 TCR 유럽 챔피…
 금호타이어 주요임원 책임경영 …
 한국타이어 2019년 매출액 6조8,964…

인디고 파…

루카 엥슬…

미니 챌린…

2020 중국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