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GM 크루즈,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는다
입력 2021-01-21 15:32:14 l 최종 수정 2021-01-21 15:32:14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부문 자회사 크루즈(Cruise)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략 관계를 수립한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제조 노하우 등을 상호 공유하고 모든 이들이 보다 안전하고, 환경 친화적이며 용이한 접근성을 갖춘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파트너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협력할 예정이다.
 
댄 암만 크루즈 CEO모든 사람들에게 더 안전하고 우수한 교통수단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려는 크루즈의 목표는 단순한 기술 경쟁이 아니라 신뢰의 경쟁이다. “자율주행차, 순수 전기차, 차량 공유를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 상용화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 글로벌 스탠더드로 통용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우리에게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크루즈는 자율주행차용 클라우드 컴퓨팅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엣지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Azure)를 활용해 독자적인 자율주행차 솔루션의 대규모 상용화를 이끌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고객 주도형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애저의 지속적인 투자를 자양분으로한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크루즈가 쌓아온 산업 전문지식 활용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GM은 마이크로소프트, 혼다 및 기타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크루즈에 약 20억달러(21,980억원) 이상의 신규 주식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GM은 크루즈의 기업가치가 300억달러(329,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GM 회장 겸 CEO 메리 바라는 “GM이 교통사고 제로, 탄소 배출 제로, 교통체증 제로 실현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루즈의 순수 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가속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며,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30대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함에 있어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성장을 견인할 새로운 비즈니스와 서비스를 창출함으로써 GM이 지속적인 모멘텀을 이어가는 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퍼블릭 클라우드를 제공할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제휴를 통해 각종 콜라보레이션, 스토리지, 인공지능, 자동화 학습 기능 등 다양한 디지털화 사업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디지털 공급망 전반에 걸쳐 운영의 능률과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고객들이 모빌리티 서비스에 빠른 시일 내에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service@trackside.co.kr
이전글 2021 TCR 아시아 잠정 6전 캘린더 발표
다음글 금호타이어, 타이어 센서 개발로 스마트 모빌리티 확대
 
목록
 KARA, 라한호텔과 업무제휴 협약
 그린카, 2021 한국소비자 평가 카…
 캐딜락 봄맞이 3월 특별 프로모…
 한국앤컴퍼니 신사업 개발 전문…
 한국지엠 2월 내수 판매, 전년 동…
 지프 80주년 기념 어드벤처 데이…
 현대 WRT 핀란드 북극 랠리 완승
 쉐보레 ‘새봄, 쉐보레와 함께’…
 메르세데스 EQ 닉 드 브리에, 디…
 현대 N 페스티벌 5월 8일 인제 스…

시즌 7 포뮬…

츠노다 유…

세르지오 …

한국타이어…